기사검색

터치포굿-SM엔터테인먼트, 지리산 반달곰 서식지 복원 해피빈 캠페인

가 -가 +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20-12-03

사회적 기업 터치포굿(대표 박미현)은 SM엔터테인먼트(대표 이성수)와 함께 오는 12월 16일(수)까지 지리산 반달곰 서식지 복원을 위한 ‘업사이클 담요 쌤베어(SSAMBEAR) 펀딩’을 해피빈에서 진행한다.

 

▲ 터치포굿 박미현 대표가 반달곰 서식지 복원을 위한 쌤베어 업사이클 담요를 소개하고 있다.(사진-터치포굿)

 

해피빈 펀딩으로 모인 금액은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업사이클 담요인 쌤베어 제작에 지원되며, 수익금은 반달곰 서식지 복원 단체를 통해 올무 제거에 사용된다. 펀딩은 해피빈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올해 유엔이 정한 환경의 날 주제는 ‘생물 다양성(Biodiversity)’이다. 생물 다양성은 여러 생물이 사는 주변 환경을 보존하는 것을 의미한다. 터치포굿과 SM엔터테인먼트는 올무에 걸려 고통 속에 죽어가는 천연기념물이자 멸종 위기 야생 동물인 지리산 반달가슴곰이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돕고자 쌤베어 담요 펀딩을 계획했다.

 

▲ 네이버 해피빈에서 반달곰 서식지 복원을 위해 펀딩되고 있는 쌤베어 업사이클 담요(사진-터치포굿)

 

쌤베어 담요는 쓰임을 다한 페트병 17개를 업사이클한 원단으로 만들어졌으며, EF 극세사로 부드러움을 더했다. 펀딩은 해피빈(https://happybean.naver.com/crowdFunding/Intro/H000000175464)에서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터치포굿 박미현 대표는 “이번 펀딩은 고통받는 반달가슴곰들의 서식지 복원뿐 아니라, 버려지는 자원을 재활용하는데도 큰 의미가 있다”며 “많은 분의 따뜻한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소셜벤처 터치포굿은 2008년 설립된 사회적 기업이자 산업디자인 전문회사이다. 무분별하게 생산되고 버려지는 현수막, 광고판을 활용해 생활 속 친환경 제품, 패션잡화를 생산하고 도시형 환경 교육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한다. 터치포굿은 수명이 다하거나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것들에 새로운 이야기와 가치를 부여하여 더 나은 쓰임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재탄생시켜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며 친환경 의식을 확산시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네이버 해피빈 반달곰 서식지 복원 펀딩 쌤베어 업사이클 담요 터치포굿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에스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