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양주시 2020 양주문화재 야행(夜行)’23일부터

가 -가 +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양주시가 문화재청 주관 ‘문화재 야행’ 공모에 선정되 국비 1억 2천만원을 지원받아 추진하는 ‘2020 양주문화재 야행(夜行)’이 23일 개최된다. ,

 왼쪽부터 정덕영 시의회의장 이성호 양주시장 정성호 국회의원 순  © 양주시

 

양주시는 지난 21일 정성호 국회의원, 정덕영 시의회의장 이성호 양주시장이 공무원과 함께 양주문화재 야행(夜行)행사 현장을 들러 준비사항을 최종적으로 점검했다.

 

23,24일 양일간 열리는 이번 행사는 ‘문화재 야행’ 공모에 선정되 국비 1억2천만 원을 지원받아 추진하는 행사다.

 

코로나19 확산방지와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1일 관람인원을 선착순 600명으로 제한하고 접촉이 많은 대면 프로그램과 먹거리 부스 등은 운영하지 않는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양주시가 경기북부 본가이자 수도권의 행정중심도시였던 옛 양주의 위상과 역사적·문화적 정체성을 재확립할 수 있도록 역사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국비 확보에 적극 힘쓰겠다.”유·무형의 문화유산이 형형색색의 화려한 빛을 만나 가을밤을 수놓을 예정”이라며 “코로나블루와 문화적 갈증을 잠시나마 씻을 수 있도록 무고 말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유구한 역사를 지닌 경기북부 중심도시 양주의 형문화재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풍성하게 준비한 만큼 시민 여러분의 안전한 관람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성호 양주시장은 최근 자신의 건강상태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양주시 발전에 기대가 크신 시민 여러분께 저의 건강으로 인해 걱정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알려진 바와 달리 주요현안과 시정전반을 꼼꼼히 챙기고 있으며, 뼈가 가루가 되는 한이 있더라도 양주 발전을 위해 분골쇄신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사랑하는 양주의 발전은 분열과 갈등, 한 사람의 노력이 아닌 모두 함께 합심하고 단결해야만 가능하다”며 “정성호 국회의원. 도‧시의원, 공직자들과 함께 양주의 영광과 번영을 위해 더 고민하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에스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