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양시, 도시재생 ‘배다리 사랑 나눔터’ 착공

가 -가 +

이윤하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10월 13일(화), 도시재생사업 어울림 플랫폼 ‘배다리 사랑 나눔터’ 착공식을 갖고 원당지역의 마을복지시설로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 1층에는 상생상가가 입주하고, 2층은 초등학생 돌봄교실인 다함께 돌봄 센터, 3층은 시니어 교실, 4층은 주거복지센터, 5층은 마을카페가 입주해 아동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복지센터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 10월 13일(화), 도시재생사업으로 ‘배다리 사랑 나눔터’ 착공식을 가졌다.(사진-고양시) 

 

총사업비 약 53억원인 배다리 사랑 나눔터는 당초 리모델링사업으로 추진하려던 계획을 기존 건축물이 안전진단 D등급 판정을 받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신축으로 변경, 사업기간을 연장해 내년 7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특히, 고양도시관리공사에서 위탁사업으로 추진해 친환경 건축물을 목표로 에너지효율 1등급과 녹색건축물 인증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고양시는 앞서 도시재생사업 선도지역 원당의 ‘마을안길 개선사업’을 9월말 완료, 도시재생 사업이 순항 중이라고 밝혔다. 완공한 마을안길 개선사업은 약 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로 미관개선과 미끄럼 방지시설 등을 설치, 보행자의 안전 확보에 주력했다. 특히, 붕괴우려가 높은 노후담장을 철거하고, 일부구간은 주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벤치 등을 설치해 쉼터공간을 마련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배다리 사랑 나눔터는 고양시청·청소년 카페·마상공원·마을커뮤니티센터와 함께 지역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마을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며 도시재생의 지역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 10월 13일(화), ‘배다리 사랑 나눔터’ 착공식에서 이재준시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사진-고양시) 

 

고양시는 쇠퇴지역의 생활환경 개선과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주민협의체를 중심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해왔으나 인구감소와 노령화, 주민 대부분이 세입자 등의 이유로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이끌어내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시는 원당현장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주민협의체를 결성하고 마을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운영회의를 개최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사업 추진과정에도 다양한 설명회와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주민들이 직접 사업 참여자가 되어 사업과정을 공유하고 결정함에 따라 사업완료 후 생활환경 개선에 대한 주민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 냈다.

 

원당지역은 2017년 12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선도지역으로 선정되어 총사업비 83억원(국비 50억, 도비 10억, 시비 23억)이 투입되는 마중물 사업으로 도시경쟁력 확보와 살기 좋은 생활환경 조성을 목표로 총 15개 하드웨어사업과 소프트웨어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원당 도시재생 배다리 사랑 나눔터 착공 이재준 고양시장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에스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