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임태희 교육감, “퇴직은 끝이 아닌 본격적인 프리랜서의 시작”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황성수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경기도교육청이 2월 29일 자 퇴직 교원 684명에게 훈․포장과 표창장을 전수하고 학생 교육을 위해 헌신한 공적을 기리는 시간을 마련했다.

 

 

28일 조원동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전수식에는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을 비롯해 이경희 제1부교육감, 김송미 제2부교육감, 퇴직 교원과 가족, 동료 직원 등이 다수 참석해 교원들의 영예로운 퇴임과 수상을 축하했다. 

 

훈․포장과 표창장 수상 인원은 ▲황조근정훈장 174명 ▲홍조근정훈장 135명 ▲녹조근정훈장 126명 ▲옥조근정훈장 118명 ▲근정포장 70명 ▲대통령표창 20명 ▲국무총리표창 13명 ▲교육부장관표창 28명이다. 

 

수여식 행사는 경기교사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축하 연주를 시작으로 교육가족 참여 동영상 상영, 퇴직 교원 대표 소감 발표, 교육감 축사, 훈․포장 및 표창장 전수, 기념사진 촬영 순으로 이어졌다. 

 

 

임태희 교육감은 인사말에서 “퇴직이라고 생각하시면 만감이 교차하시겠지만 오늘의 의미는 이제 본격적인 프리랜서로 활동하시게 된 것”이라며 “선배 교육자로서 앞으로도 후배들을 위한 멘토와 교육, 아이들의 교육을 맡아주시는 기회를 다양하게 담당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교육은 잠시도 멈출 수 없고 평생을 가도 부족하기에 경기교육은 쉼 없이 힘쓰며 나라의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며 “인재개발국 설치로 조원동 청사를 새롭게 꾸미고, 여러분께서 즐거운 마음으로 참여하실 수 있도록 좋은 선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회적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