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사회투자, ‘기부 통한 임팩트투자’로 미래 바꾼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황성수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ESG/임팩트투자사 한국사회투자가 자체 모금펀드(기부펀드)인 ‘임팩트 퓨처(Impact Future)’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비영리투자사로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기부를 통한 임팩트투자’를 본격적으로 내걸며 자체 모금 펀드를 통한 임팩트 투자를 확대해 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한국사회투자가 선보인 자체 모금 펀드 ‘임팩트 퓨처’는 미래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견인하는 임팩트 비즈니스의 투자 및 육성, 이를 통한 생태계 활성화를 목적으로 조성되는 펀드다. 

 

투자 분야는 한국사회투자가 주력으로 투자하고 있는 기후테크, 농식품테크, 사회서비스, 임팩트 모빌리티, 기타 ESG/임팩트 분야며, 국내외 임팩트와 사업성장성이 우수한 업력 7년 이내 초기 기업이 대상이다.

 

임팩트투자는 투자를 통해 수익을 추구하는 것뿐만 아니라 사회나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업이나 기업에 투자하는 것을 말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의 가장 적극적인 방식으로 꼽힌다.

 

한국사회투자는 비영리 투자사로서 기업의 사회공헌 예산(기부금) 등의 재원을 바탕으로 ‘기부펀드’를 조성하고, 이 펀드를 통해 임팩트투자를 하고 있다.

 

기부를 통한 임팩트투자는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모험자본’으로서의 역할과 함께 장기적 관점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투자 시장을 조성하는 ‘인내자본’의 역할을 한다. 동시에 기부 기업은 스타트업에 대한 임팩트투자를 통해 자사의 ESG 전략 과제를 실현하고 ESG 경영 성과를 제고할 수 있다.

 

기후테크, 농식품테크, 사회서비스 등 미래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견인하는 임팩트 비즈니스에 관심 있는 기업들은 ‘임팩트 퓨처’ 기부기업으로 참여함으로써 육성과 투자에 직간접적으로 동참할 수 있다.

 

기부펀드에 참여하는 기업에게는 △기업별 ESG 전략에 따른 투자 콘셉트 제공 △투자에 따른 ESG 성과 제고 전략 수립 △ESG 스타트업 네트워크 제공 △ESG 스타트업과의 전략적 협업 기회 제공 △ESG 투자사업 미디어 임팩트 강화 △전액 기부금 세액 공제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한국사회투자는 지난해에도 하나금융그룹, 우아한형제들, 현대오토에버 등의 기업들로부터 기부를 받음으로써 기후테크, 사회서비스 등 ESG 분야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한 바 있다. 한국사회투자의 사업이나 기부펀드 프로그램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한국사회투자는 올해 12년을 맞은 비영리 임팩트투자사로서 기금 운영에 대한 투명성과 책임감, 그리고 전문성을 바탕으로 여러 ESG/임팩트 스타트업에 투자해온 실적과 노하우를 갖고 있다”며 “미래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견인할 임팩트 비즈니스를 함께 육성, 투자할 파트너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한국사회투자는 지난 2012년 설립된 비영리 ESG/임팩트투자사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과 사회혁신조직에게 투자, 액셀러레이팅, ESG 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있다. 기후테크, 사회서비스, 애그테크, 글로벌 분야 투자 및 액셀러레이팅에 강점을 갖고 있으며, 수년간 여러 대기업 및 공기업과 함께 스타트업 육성·투자에 대한 사회공헌, CSR 사업을 진행했다. 주요 파트너로는 서울시,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전력공사, 하나금융그룹, IBK기업은행, 경기도사회적경제원, 코이카, 현대오토에버 등이 있다.

한국사회투자 기부 임팩트투자 미래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회적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