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용우 의원, "덕이동 데이터센터 건립 반대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정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4-02-05

이용우 의원(고양정)은 2일(금), 일산서구청 앞에서 열린 덕이동 데이터센터 반대 집회에 참석해 '덕이동 데이터센터 건립반대'를 22대 총선 고양시(정) 지역구 전 후보자의 공동공약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 이용우 의원(고양정)의 모습(사진-이용우 의원실)     ©

 

현재 고양시 일산서구 일산가구단지 사거리, 탄현동과 덕이동 인근에 데이터센터 건축을 위한 절차가 이어지고 있다.

 

데이터센터는 전력수급 과부하, 전자파 유해 등 주민의 생명권, 재산권, 일조권, 전망권을 침해하는 대표적인 기피시설인데, 해당 부지는 탄현 큰마을 아파트와 40m, 덕이동 하이파크시티와 320m, 탄현 쌍용아파트와 400m 가량 이격돼 있는 주거 밀집지역 한가운데 위치해있어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고양시가 주민설명회 한 번 없이 사업을 추진해 밀실행정이라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고양시 내 데이터센터 건립이 계속해서 허가된다면, 이들의 전력 선점으로 정작 전력을 사용해야 할 기업들이 이를 사용하지 못하고, 지역의 기업유치는 늦어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많다.

 

이용우 의원은 “오늘 주민설명회는 덕이동 데이터센터 건축 허가 이전에 진행됐어야 했다”며, “건축허가 한참 뒤에야 주민설명회를 진행하는 것은 고양시의 결정에 따르라는 불통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주거 밀집지역 한가운데 데이터센터가 건립되는 것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며, “이번 22대 총선 고양시(정) 지역에 출마한 모든 후보자들이 덕이동 데이터센터 반대를 공통공약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용우,의원,덕이동,데이터센터,건립,반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회적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