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하나은행, 소상공인·자영업자 30만 명 대상 ‘민생금융지원방안’ 시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황성수 기자
기사입력 2024-01-11

하나은행이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고금리·고물가 장기화와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와의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3557억 원 규모의 ‘민생금융지원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민생금융지원방안’은 소상공인·자영업자 30만 명을 대상으로 은행권 공통프로그램인 △이자캐시백과 △에너지생활비 △통신비 △경영컨설팅 지원 등 은행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자율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먼저 하나은행은 2194억 원 규모의 이자캐시백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12월 20일 기준 개인사업자대출을 보유한 고객(부동산임대업 제외)을 대상으로 대출금 2억 원 한도로 금리 4% 초과분에 대해 1년간 이자 납부액(대출기간 1년 미만인 고객의 경우 2024년 납부 예정이자 포함)의 90%까지 최대 300만 원의 캐시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이자캐시백 프로그램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대비 지원 규모와 대상을 대폭 확대 적용함으로써 보다 많은 고객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했으며, 1분기 내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캐시백 금액을 직접 입금해 주는 방식으로 신속히 집행할 계획이다.

 

또한 하나은행은 자체적으로 마련한 1363억 원 규모의 자율프로그램 계획을 1분기 중 수립해 연내에 단계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은행이 별도로 선정한 금융취약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동절기 한파에 대비한 300억 원 규모의 에너지생활비를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소상공인·자영업자 손님을 위한 통신비, 경영컨설팅 비용 지원과 대출 보증기관 출연 확대 등 사업 운영에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1분기 중 확정해 실시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사업 분야별로 추진 중인 상생금융 업무를 통합 관리하기 위해 2024년 조직개편에서 ‘상생금융센터’를 신설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상생금융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적극 부응하고, 자영업자·소상공인·금융취약계층 등 서민경제 안정을 위한 보다 신속하고 빈틈없는 금융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하나은행,소상공인·자영업자 30만 명 ‘민생금융지원방안’ 시행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회적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